AURALEE : 2018 FALL/WINTER COLLECTION
오라리 2018 가을 겨울 컬렉션
AURALEE(오라리)는 디자이너 이와이 료타(Iwai Ryota)에 의해 2015년 설립된 브랜드입니다. Elvis Presley(엘비스 프레슬리)의 'Love Me Tender' 원곡인 미국 남북전쟁 중 1861년에 탄생한 애틋한 남녀의 사랑을 이야기하는 민요 'Aura Lee'으로부터 브랜드 이름을 짓게 되었습니다.

이와이 료타가 옷을 만들면서 중점을 두는 부분은 '소재'와 '실루엣'입니다. 이 두 가지 요소로 승부를 보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원단을 편직하고 그에 맞는 실루엣을 그려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합니다. 그저 하나의 고급 원단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표현하고자 하는 색감과 질감을 위해 여러 가지 원사를 번갈아 섞으면서 색을 맞춰 완성해나가고, 그에 맞는 질감을 찾아 최대한 완성하고자하는 결과물을 보여주고자 노력합니다.

그래서 오라리의 옷들을 얼핏 보면 그 옷이 가지고 있는 진가를 느끼기는 힘들지만, 직접 입어보고 오랜 시간 동안 느껴보면 그제서야 오라리가 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오히려, 세월이 지나더라도 손이 가는 옷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디렉터 이와이 료타는 오라리가 매일 입고 싶은 옷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다고 합니다.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이나 낡은 옷에도 함께 어우러지는 그런 디자인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어떠한 스타일이라고 규정하고 싶진 않다고 말하던 그를 보면 일상에서 조화롭게 오래 입을 수 있는 패션을 추구함을 알 수 있습니다.

저희 슬로우스테디클럽에서는 AURALEE(오라리)의 2018 가을/겨울 컬렉션을 여러분께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보시다시피 그리 과하지 않은 클래식한 제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저 그런 심플한 옷들 중 하나가 아니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잘 완성된 패턴, 그걸 표현하기 위한 원단, 그리고 실루엣. 옷을 구성하는 기본적인 것들에 집중하고 그들만의 방식으로 새롭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조화'를 추구하는 AURALEE (오라리)의 제품들은 슬로우스테디클럽 온/오프라인에서 만나보실 수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브랜드
오라리 (AURALEE)
국가
일본 (JAPAN)
상점 안내
삼청점, 서울숲점, 영등포점
위로
닫기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HARE

 주소 복사